보건정책 | 의료/병원/간호 | 약사/약국 | 제약/유통 | 식품/화장품 | 의료기기 | 웰빙/건강 | 해외뉴스 | 포토뉴스 | 스타 크리닉 | 인물탐구 |
뉴스 - 의료/병원/간호  
 
강원/영동지역 유방암 환자 2010년 대비 109% 증가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 유방암 통계 자료 발표

강원 및 영동지역의 ‘유방암’ 환자 수가 전국에 대비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 통계자료에 따르면 강릉아산병원에서 2020년 유방암으로 수술한 환자는 151명으로 2010년 72명보다 109% 증가했다는 것. 

이는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2010년 대비 2020년 전국 유방암 환자 증가율(68%)보다 41% 더 높은 수치다. 더불어 2022년 강릉아산병원 유방암 수술 환자 수는 205명으로 지속 상승 중이다.

강릉아산병원에서 수술한 유방암 환자 연령대를 살펴보면 △0세~39세(7.4%) △40세~49세(29.0%) △50세~59세(29.0%) △60세~69세(20.2%) △70세~79세(10.8) △80세(3.8%)로 주로 40대부터 60대의 발병률이 높게 나타났다. 

평균 나이는 56.35세로 전국 유방암 평균 나이(52.3세)보다 연령대가 높다.

● 평균 연령 증가와 정기 검진이 증가이유

이 같은 유방암 환자 증가에 대해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는 “강원ㆍ영동지역의 평균 연령 증가와 더불어 지역민들의 인식 변화 및 정기적인 건강검진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유방암의 원인과 치료법

강릉아산병원은 유방암의 발병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호르몬, 식습관, 가족력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치료법으로는 항암치료, 표적치료, 호르몬치료, 방사선치료, 수술이 있다. 이 중 암이 있는 곳에 시행하는 국소 치료는 수술과 방사선치료가 있으며 전신을 대상으로 하는 치료는 항암치료, 표적치료, 호르몬치료가 있다. 

최근 유방암 치료의 핵심은 개인 맞춤 치료로, 수술 이후 항암치료 같은 보조 치료가 획일적으로 진행되지 않는다. 

이로 인해 항암치료 비율은 줄었지만 최근 방사선치료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환자의 생존 기간이 증가하고 미용적 측면을 고려한 개인 맞춤 치료인 ‘부분 유방 절제술’의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부분 유방 절제술은 수술 후에도 유방을 보존하는 수술로써 전체 유방 절제술과 비슷한 치료 성적을 얻기 위해 방사선치료를 진행한다. 

윤광현 교수는 “치료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환자의 생존 기간 증가다. 따라서 항암치료 이외에 방사선치료, 호르몬치료, 표적치료, 면역치료들이 추가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조기 발견하면 생존율 90% 이상...4기 유방암은 30%대

유방암은 암 자체의 크기와 특성, 림프절의 침범 정도, 다른 부위로의 전이 여부에 따라 병기가 나뉘며 0기부터 4기까지 분류돼 있다. 숫자가 작을수록 초기 유방암이다.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유방암의 상대생존율(2016~2020년)은 93.8%로 다른 암과 비교하여 높은 생존율을 보인다. 

그러나 병기가 높을수록 생존율은 급격히 떨어진다. 실제로 유방암 1기의 생존율은 98%지만, 4기의 경우 30%대이다.

질환이 진행되기 전 치료하면 좋겠지만 초기 유방암은 아무런 증상이 없다는 게 특징이다. 초기에 놓치고 4기까지 진행될 경우 암세포가 이미 뼈, 폐, 간, 뇌 등 전신으로 전이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치료가 힘들다. 이에 윤광현 교수는 “매달 자가진단 및 정기적 건강검진을 통한 빠른 발견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용균 기자

2023-11-17 22:05:35

번호 | 제목 | 작성자 | 등록일
등록된 나도한마디가 없습니다.
다음뉴스 :  12월 1일 순천향 재난의학센터 개소 및 심포지엄 개최
현재뉴스 :   강원/영동지역 유방암 환자 2010년 대비 109% 증가 22194
이전뉴스 :  경찰관 등 긴 교대근무에 짧은 휴식은 ‘우울증’ 증..

   

  많이읽은기사
 
1. 아산사회복지재단, 518명에게..
2. 순천향대서울병원, 3월 15일 ..
3. 동성제약, 짜먹는 멀미약 ‘토..
4. 제19대 연세의료원장에 금기창..
5. 종근당고촌재단, 장학생에게 ..
  이슈모음
 
방부제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정연찬 前식약청 차장 거취에 관심
한국얀센, 법원 판결 불복 '항소'
  오늘의 톱 뉴스
  생산시설 없어도 제약회사 가..
  1주에 5일 이상 운동하면 '암..
  B형간염치료 新 가이드 라인 ..
  휴먼엠피홈 | 클럽홈 | 회사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 문의 | 업무제휴 | 기사 제보
  Copyright © 2004 by HUMAN MP Co.,LTD. All Rights Reserved.
휴먼엠피 / 제호 휴먼엠피뉴스/ 등록번호 서울아00533 / 등록일자 2008년 03월 18일 / 발행인 이연희 / 편집인 이연희
청소년보호책임자 및 개인정보책임자 이연희 / 발행소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02,411호(봉천동,관악캠퍼스타워)
발행일자 2008년 03월 18일 / 전화번호 010-2274-1963, 010-2330-1963 / 이메일 humanmp@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