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 의료/병원/간호 | 약사/약국 | 제약/유통 | 식품/화장품 | 의료기기 | 웰빙/건강 | 해외뉴스 | 포토뉴스 | 스타 크리닉 | 인물탐구 |
뉴스 - 의료/병원/간호  
 
경찰관 등 긴 교대근무에 짧은 휴식은 ‘우울증’ 증가


교대근무 근로자인 경우 긴 교대근무와 짧은 휴식시간에 동시에 노출되면  우울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장시간 교대근무 후 다음 교대로 넘어갈 때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거나 간신히 숨만 돌리는 것을 의미한다. 

교대근무 근로자들의 일상인 이것은 특히, 대표적인 교대근무 직종인 간호사, 경찰관, 소방관, 돌봄 노동자, 조리원, 식음료 서비스 종사자를 포함하는 사무직 및 서비스 직업군의 우울증 위험도를 크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준희 순천향대서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팀(박성진 강남지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이종인 가톨릭대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은 2020년 조사된 제6차 근로환경조사에 참여한 교대근무자 3,295명의 자료를 분석해 ‘교대 근무자의 우울증에 대한 긴 교대근무 시간과 교대근무 사이 짧은 휴식 기간의 상승적 상호작용’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지난 한 달 동안 1회 이상 하루 10시간 이상 근무한 경우를 긴 교대근무로 정의했다. 지난 한 달 동안 연속된 교대근무 사이의 휴식시간이 11시간 미만인 경우가 1회 이상 있었을 때를 짧은 휴식시간으로 정의했다.

세계보건기구 웰빙지수(WHO-5)를 활용하여 50점 미만이면 우울증으로 정의했고, 로지스틱 회귀분석으로 우울증 위험도와 짧은 휴식시간 및 장시간 교대근무 사이의 연관성을 추정했다.

분석 결과 교대근무자의 우울증 유병률은 32.9%였다. 흥미롭게도 다변량 분석에서 우울증 위험도는 긴 교대근무 시간 또는 짧은 휴식시간과 유의한 관련이 없었다. 그러나 이 두 가지 요인에 동시에 노출되면 우울증 위험은 유의하게 증가했다.

두 요인 간의 상호작용으로 인한 상대적 초과 위험 역시 우울증 위험도에 대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승적 상호작용을 나타냈다.

직업별로 층화한 민감도 분석 결과 사무직과 서비스직을 합친 그룹에서 유의한 상호작용이 나타났다.

이준희 교수는 “교대 근무자들의 긴 교대근무 시간과 교대근무 사이 짧은 휴식시간에 동시에 노출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이는 직무 스트레스를 증가시키고 신체 회복을 방해하여 교대근무자의 기분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교대근무 일정을 계획하거나 교대근무자를 위한 건강 정책을 수립할 때는 두 상황에 동시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논문 ‘고대 근무자의 우울증에 대한 긴 교대근무 시간과 교대근무 사이 짧은 휴식 기간의 상승적 상호작용은 국제학술지 American Journal of Industrial Medicine에 2023년 8월호 게재됐다.

<사진 왼쪽은 이준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오른쪽은 박성진 강남지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손용균 기자

2023-11-17 19:33:11

번호 | 제목 | 작성자 | 등록일
등록된 나도한마디가 없습니다.
다음뉴스 :  12월 1일 순천향 재난의학센터 개소 및 심포지엄 개최
 강원/영동지역 유방암 환자 2010년 대비 109% 증가
현재뉴스 :   경찰관 등 긴 교대근무에 짧은 휴식은 ‘우울증’ 증가 22193
이전뉴스 :  순천향대천안병원, 충남지역 캄보디아 근로자에게 의..
 순천향대 부천병원, 몽골 의료시장 진출 본격화

   

  많이읽은기사
 
1. 아산사회복지재단, 518명에게..
2. 순천향대서울병원, 3월 15일 ..
3. 동성제약, 짜먹는 멀미약 ‘토..
4. 제19대 연세의료원장에 금기창..
5. 종근당고촌재단, 장학생에게 ..
  이슈모음
 
방부제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정연찬 前식약청 차장 거취에 관심
한국얀센, 법원 판결 불복 '항소'
  오늘의 톱 뉴스
  생산시설 없어도 제약회사 가..
  1주에 5일 이상 운동하면 '암..
  B형간염치료 新 가이드 라인 ..
  휴먼엠피홈 | 클럽홈 | 회사 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 문의 | 업무제휴 | 기사 제보
  Copyright © 2004 by HUMAN MP Co.,LTD. All Rights Reserved.
휴먼엠피 / 제호 휴먼엠피뉴스/ 등록번호 서울아00533 / 등록일자 2008년 03월 18일 / 발행인 이연희 / 편집인 이연희
청소년보호책임자 및 개인정보책임자 이연희 / 발행소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02,411호(봉천동,관악캠퍼스타워)
발행일자 2008년 03월 18일 / 전화번호 010-2274-1963, 010-2330-1963 / 이메일 humanmp@hanmail.net